검색

다인인베스트 동향분석, 정체된 비트코인 당분간 변동세 지속될 것

10월 초까지 단기 변동세 지속될 것으로 보여

가 -가 +

최창호
기사입력 2021-09-14

▲ 비트코인 주봉차트상 삼각수렴 패턴 이미지 (다인인베스트 연구소 제공)  


다인인베스트 연구소(대표:한만식)가 지난 7일 하락 이후 일주일째 정체된 비트코인의 원인과 향후 장세 전망에 대한 동향분석을 14일 공개했다.

지난 7일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법정화폐 도입이 확정된 가운데, 미국과 남미를 중심으로 기대감에 올랐던 비트코인 가격이 53000달러에 벽을 뚫지 못하고 10% 넘게 하락했었다. 엘살바도르 국민 중 절반 이상이 반대한 만큼 예견된 거품이 빠지는 것이라고 보는 해석도 있지만, 7월말부터 쉼없이 상승했던 비트코인이 또 다시 큰 조정장에 들어서자 투자자들 사이에서 공포 심리가 확산되고 있다.

분석자료에 따르면, 매수 지지의 마지노선으로 여겼던 44000달러가 무너지면서 알트코인 대부분이 20% 넘는 하락을 보였는데, 일주일 연속 횡보하는 비트코인과 달리, 알트코인은 다시 20~30% 급등을 보이며 가격을 회복하고 있어 비트코인 도미넌스가 40%대까지 낮아졌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도미넌스는 전체 가상자산의 시가총액 중 비트코인의 시총이 차지하는 점유율을 의미하는 것으로, 비트코인의 지배력 수치로 이해하면 쉽다. 해당 수치가 낮으면 낮을 수록 비트코인을 제외한 알트코인으로 자본이 집중되고 있는 것이다.

비트코인 도미넌스는 7월 말 비트코인의 상승장과 함께 조금씩 하락세를 보였는데, 최근 40%까지 떨어지면서 조정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역사적으로 비트코인 도미넌스가 40% 밑으로 떨어지고 알트코인이 강세일 때 큰 조정이 왔고, 지난 5월 19일 하락도 지금처럼 비트코인 도미넌스와 알트코인 강세가 반비례 한 상황이었다. 

또한 연구소는 미국을 비롯한 기관들의 매수세가 줄어드는 상황속에서 비트코인 거래량까지 감소하는 추세이기 떄문에 갑작스럽게 찾아올 하락장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기술적인 분석으로 볼 때 비트코인 도미넌스는 당월 내 단기 급등할 가능성이 높고 50% 위를 넘었을 때 큰 조정이 다가올 수 있다고 투자 주의를 당부했다.

다인인베스트 연구소 김재학 애널리스트는 “지난 1주간 비트코인의 하락폭이 주봉(1주일 단위로 보는 가격 차트)차트상 하락 추세선 밑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단기조정으로 볼 수 있다.”며, “다만, 얼어붙은 투자심리로 인한 변동세 증가와 하방 압력으로 인한 가격 지지선 흔들기가 반복될 수 있기 때문에 투자 지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현대경제. All rights reserved.